마이쌤소식

  • 마이쌤 공지사항
  • 유익한 교육정보
  • 발빠른 교육뉴스
  • 추천도서

발빠른 교육뉴스

2014학년도 수능, 국·영·수 수준별 시험

2014학년도 수능, 국·영·수 수준별 시험

 

 

 

ㆍ탐구선택 2과목… 국어·영어 문항 수 줄여

ㆍ“학습부담 경감·사교육 감소 효과는 의문”

 

현재 고교 1학년생들이 치르게 될 201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는 국어·수학·영어의 수준별 시험이 도입되고 선택과목은 3과목에서 2과목으로 줄어든다. 국어·영어는 문항 수를 줄여 수험생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2014학년도 수능 세부 시행방안’ 시안을 21일 발표했다.

 

■ 국·영·수 수준별 시험 도입

 

기존 언어·수리·외국어영역의 명칭이 국어·수학·영어로 바뀌고 시험의 난도를 A형과 B형 두 가지로 구분해 출제한다. A형은 쉬운 시험, B형은 어려운 시험이다. B형은 현행 수능 난도에 맞춰 ‘만점자 1%’를 목표로 한다. A형은 현행 수능보다 출제 범위를 더 좁히고 문제은행 방식으로 쉽게 낸다. 예를 들어 수학의 경우 A형은 수학Ⅰ·미적분·통계기본에서 출제하고, B형은 수Ⅰ·수Ⅱ·적분과 통계·기하와 벡터로 범위가 넓어지는 식이다.

 

 

수험생은 자신이 가려는 대학의 입시요강에 따라 A·B형을 선택하되, B형은 최대 2과목까지만 응시할 수 있다. 특히 인문계열 국어 B형과 자연계열 수학 B형은 동시에 선택할 수 없다. 이는 수험생들이 상위권 대학 진학을 목표로 국·영·수 모두 B형만 준비하면 수능 개편의 취지와 반대로 학습부담이 오히려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인문계 지원자는 국어 B형, 수학 A형, 영어 A 또는 B형을, 자연계 지원자는 국어 A형, 수학 B형, 영어 A 또는 B형을 선택하게 된다.

 

국어·영어는 시험시간은 그대로 두고 문항수를 50개에서 45개로 5문항씩 줄이기로 했다. 국어의 듣기평가(5문항)는 폐지하고 지필평가로 대체한다.

 

영어 A형은 실용영어 중심으로 쉽게 내고 B형은 기존 수능 수준으로 출제한다. A·B형 모두 듣기문항 비중이 34%(17문항)에서 50%(22문항)로 늘어난다. 듣기 지문 하나에서 여러 개의 문제가 출제되는 세트형 문항도 생긴다.

 

-중략-

 

 

출처 :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112212129475&code=940401

update | 2011-12-23

다른 교육뉴스 보기

  • All
  • 입학사정관제
  • 자기주도학습
  • 기타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7 2012학년도 고등학교 원서접수일 2011-10-11 6705
6 욕설하는 학생 생활기록부에 기록! 2011-10-10 6253
5 "체험놀이터 경기도" 발간 2011-10-07 5929
4 대구과학대 "학과진로체험행사장" 열어! 2011-10-06 6077
3 고려대 로스쿨 서면면접 폐지 2011-10-06 6728
2 달라진 고교 전형방법 2011-10-05 5759
1 영어동화 e북 만든 김하늘양 2011-09-20 7311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