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쌤소식

  • 마이쌤 공지사항
  • 유익한 교육정보
  • 발빠른 교육뉴스
  • 추천도서

발빠른 교육뉴스

꼴찌에서 전교 1등으로, 자기주도 학습 실천한 역전의 공신 인천 부흥고 2학년 심재웅 군

꼴찌에서 전교 1등으로, 자기주도 학습 실천한 역전의 공신 인천 부흥고 2학년 심재웅 군

세상 모든 엄마들이 아이가 어릴 때부터 공부를 시키는 이유는 기초를 탄탄히 해둬야 나중에 뒤처지지 않는다는 생각에서다. 하지만 여기에는 가장 중요한 부분이 빠져 있다. 아이가 자기주도 학습법을 스스로 체득하지 못하면 결코 경쟁에서 우위에 서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구구단을 못 외워 수업 진행에 방해만 되던 아이가 전교 1등을 하기까지 자기주도 학습을 실천해온 심재웅 군. 잠을 줄여서라도 계획표대로 실천하면서 자신과의 약속을 지킨 것이 비법이었다.

깨알같이 정리한 주간 공부계획표

올해 교육과학기술부와 전국학부모지원센터가 주최한 ‘사교육에 의존하지 않고 자녀 교육하기/공부하기 수기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은 심재웅 군은 보기에는 평범한 고등학교 2학년 남학생이다. 조금 남다른 점이 있다면 반 친구가 여자친구에게 “우리 반에서 1등 하는 친구야.”라고 재웅 군을 소개할 정도로 공부를 잘한다는 것. 사실 재웅 군은 친구의 그런 소개말을 들으면 내심 기분이 좋다. 초등학교 때만 하더라도 친구들에게 ‘바보’, ‘어리바리’라는 소리를 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국어시험 10점 받던 그 아이는 지금 고등학교 최상위권에 올라 있다.

어떻게 가능했을까. 그 비결은 재웅 군이 항상 갖고 다니면서 스케줄을 깨알같이 적어 놓은 메모장에 있다. 거기에는 한 주에 해야 할 공부계획이 빼곡하게 정리돼 있었다.

재웅 군의 기상시간은 새벽 5시 30분. 6시 10분에 학교에 도착해서 7시 반까지 도서실에서 공부한다. 아침시간은 집중이 잘되기 때문에 수학문제를 풀기에 좋다. 아침에 공부를 하면 머리가 상쾌해지고 하루를 알차게 시작하는 느낌이 든단다. 주 중에는 수업이 끝나고 밤 11시까지 야간자율학습을 하면서 개념정리 위주로 공부한다. 1교시에는 수학, 2교시에는 영어, 3교시에는 과학, 이런 식으로 그날 배운 과목을 복습하는 것이다. 그리고 주말에 문제풀이 위주로 한 번 더 복습한다.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오면 밤 12시 가까이 되지만 바로 자지 않고 한두 시간 정도 교육방송의 인터넷 강의를 듣는다. 주로 개념정리가 필요한 수학과 과학 과목이다.

 

- 중략 -

 

http://edu.chosun.com/site/data/html_dir/2011/12/27/2011122701085.html

 

update | 2011-12-28

다른 교육뉴스 보기

  • All
  • 입학사정관제
  • 자기주도학습
  • 기타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