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쌤소식

  • 마이쌤 공지사항
  • 유익한 교육정보
  • 발빠른 교육뉴스
  • 추천도서

발빠른 교육뉴스

'보여주기' 독서는 이제 그만! '올바른 독서 습관' 잡기

독서 이력이 입학사정관제의 중요 평가 항목이 되고, 특목고 및 대학 입시에서 사고력과 풍부한 배경지식을 요하는 논술과 토론, 면접 등이 평가 기준이 되면서 중, 고등학생들에게 독서는 더욱 중요해졌다.

하지만 독서 중요도가 커지면서 읽은 책의 리스트, 독서이력의 개수 늘리기에 급급하며 ‘보여주기’식 독서를 하는 경우가 많다. 입시를 차치할 수 없다 보니 독서를 입시를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는 것.

그러나 독서는 입시뿐만 아니라 개인의 진로, 가치관, 지식 등 인생을 위한 훌륭한 조력자로서 그 중요성은 여러 번 말해도 부족함이 없을 것이다.

책을 읽는 것보다 이해하는 것이 더 중요하고, 목적성을 갖고 책을 읽을 때 독서의 효과가 배가될 수 있는 점 등 중·고등학생을 위한 ‘올바른 독서 습관’을 한우리독서토론논술 박기현 책임연구원의 조언을 받아 소개한다.

① 책을 읽는 것보다 이해하는 것이 더 중요! 

독서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책 읽기에 시간을 투자하는 청소년이 많다. 독서는 물론 중요한 것이지만, 독서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시간낭비가 될 수 있다.

시간 낭비가 되는 대표적인 경우가 읽는 책의 권수에 연연하는 독서다. 이는 책의 권수를 많아 보이게 하기 위한 욕심에 책을 대충 읽게 되는 경우인데, 아무리 좋은 책이라도 전하는 메시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면 올바른 독서가 아니다.

독서에서 우리가 읽어야 할 것은 문자 자체가 아니라 그 문자 뒤에 있는 의미이고, 그 의미 속에 담겨 있는 인간과 세상이다. 즉 단순히 ‘책을 읽었다’의 개념에서 ‘책을 이해했다’의 개념으로 발전해야 한다. 따라서 단 한 권의 책을 읽더라도 내용을 꼼꼼하게 읽고, 비판적으로 읽고, 공감하거나 비교하며 읽고, 자신을 투영하며 읽는 태도와 습관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

② 목적성을 갖고 독서를 한다면, 효과는 배가!

자신을 투영하며 책을 읽는 습관을 갖기 위해서는 우리가 이 책을 ‘왜’ 읽을 건지 먼저 고민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새로운 정보를 얻기 위해 신문을 읽고, 시험공부를 위해 교과서를 읽으며, 신앙생활을 위해 성경이나 불경을 읽는다. 휴식을 위해 만화책을 읽기도 한다. 이렇게 독서의 목적이 달라지면 글에서 필요한 내용이 달라지고 읽는 방법도 달라지게 된다.

입시뿐만 아니라 본인의 인생 설계에도 많은 도움이 되는 독서를 할 때에는 책을 읽는 목적을 먼저 생각해보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책을 읽을 때마다 달성하려는 목적에 적합한 독서 방법을 터득해 실천하면 독서 효과는 배가될 수 있다.

③ 어휘력 획득을 위해 사전 필수, 배경지식 획득을 위한 노력 필요

또한, 우리가 독서 과정에서 겪게 되는 문제 중 하나가 어휘력과 배경지식의 부족이다.

모르는 어휘가 계속 나오거나 배경지식이 부족해 등장인물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의욕과 집중력이 떨어져 독서 효율성이 떨어지게 된다. 여기서 책 읽기를 중단하거나 무시하고 그냥 지나치는 것은 나쁜 독서 습관으로 연결되기 쉽다.

사전을 가져다 놓고 단어를 찾으며 읽거나, 책을 읽기 전에 표지를 통해 책의 내용을 미리 짐작해 본다거나, 책의 주제와 관련한 신문기사나 이야기 등으로 배경지식을 폭넓게 하는 시도들이 필요하다.

물론 자신의 독서 수준과 능력을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면 어휘나 배경지식을 몰라 헤매는 일은 없겠지만 많은 책을 읽다 보면 자연스레 생기는 능력이기 때문에 차차 개선될 수 있다. 

또한 이러한 능력이 부족할 때는 선생님이나 권위 있는 단체에서 추천하는 도서 목록을 참고하면 큰 도움이 된다. 하지만 도서 목록을 일방적으로 따르기 보다는, 추천 도서 중에서 자신이 필요한 책을 골라 읽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서 목록을 일방적으로 따르다 보면 어쩔 수 없이 읽게 되는 수동적인 독서가 되고, 이런 방식은 효율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④ 자신의 독서 기록을 남기는 것 중요!

특목고 및 대입 입학사정관제에서 자기주도학습 전형의 일환으로 ‘독서이력제’를 적극 지원하기로 하면서 독서이력철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다.

사고력을 키우는 독서력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꾸준히 작성된 독서 기록은 독서력뿐만 아니라 학생의 배경지식이나 가치관, 관심 분야 등을 담고 있기 때문에 특목고나 대학 입시 때 좋은 평가 항목이 되고 있다. 보여주기 위한 독서가 등장한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또한 이는 진로 독서가 중요시되고 있는 흐름과도 연관이 있다. 청소년기는 습득한 지식을 바탕으로 자신의 진로를 탐색, 고민하는 시기이고, 이를 통해 확립된 자신의 가치관을 진학하고자 하는 학교에서 바라는 인재상에 맞춰 독서 이력을 맞춘다면 입시에서 더욱 큰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중략

 

출처: http://kmomnews.hankyung.com/news/apps/news.sub_view?popup=0&nid=04&c1=04&c2=04&c3=00&nkey=201201161111461

update | 2012-01-17

다른 교육뉴스 보기

  • All
  • 입학사정관제
  • 자기주도학습
  • 기타

1 2 3>>>